네추럴라이즈, 건강한 나라 1위 캐나다를 말하다.

“건강지표 세계 1위, 캐나다”

여러분은 혹시 ‘세계안녕지수’에 대해서 들어본 적 있으신가요? 최근 룩셈부르크에 레터원이라는 투자회사에서 혈압을 비롯해 10가지 건강 지표를 가지고 전 세계 국가들의 안녕(wellness)지수 분석해서 발표했는데요, 대한민국은 9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렇다면 대망의 1위는 어느 나라일까요? 네, 바로 캐나다였습니다. 건강에 있어서 캐나다 부심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2019년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보건통계에 따르면 ‘본인이 건강하다’라고 생각하는 ‘건강인지율’이 캐나다가 가장 높게 나왔다고 합니다. 꼴찌인 우리나라(29.5%)에 비해 무려 3배(88.5%)에 가까운 수치라고 하는데요, 캐나다의 대단한 건강부심! 과연 이유 있는 부심일까요?

천혜의 자연환경과 자원을 가진 나라, 캐나다

지도를 펴고 캐나다를 찾아보면 눈에 띄는 것이 널찍한 국토입니다. 거의 1000만㎢에 달하는 면적은 세계에서 러시아 다음으로 넓습니다. 하지만 사람이 거주하는 지역은 남쪽 미국 국경선 부근으로 한정되어 있고, 인구의 90%가량이 이 곳에 살고 있기 때문에 인구밀도가 굉장히 낮습니다. 그럼 그 넓은 국토의 나머지는 무엇이 채우고 있을까요? 바로 자연입니다. 그것도 오염되지 않은 청정의 자연 말이죠.

캐나다는 북극과 가까운 고위도 지역이라 거의 냉대기후에 속하는데 국토의 절반 이상이 침엽수림으로 덮여 있어 임산 자원이 풍부한데다 니켈, 석면, 금, 은, 우라늄, 구리 등 거기에 석유까지 지하 자원도 넘쳐납니다. 또한 캐나다의 동, 서 연안에 4대 어장이 있어 수산 자원도 매우 풍부합니다. 이 정도면 나라 전체가 자원 덩어리라고 봐도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내세울 자원하나 없는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참 부러운 나라가 아닐 수 없네요.

“까다로운 자연 건강 제품 라이센스, 캐나다

일단 제품을 평가하여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품질이 좋다고 결정하면, 라벨에 반드시 표시되어야 하는 8자리 천연 제품 번호(NPN) 또는 동종 요법의학 번호(DIN-HM)와 함께 제품 라이센스를 발급하는데 이 번호는 제품이 캐나다에 의해 검토되고 승인되었음을 알려줍니다. 이렇게 원료부터 제품까지 깐깐한 절차를 거치는 캐나다, 청정하고 깨끗한 국가 이미지가 캐나다 건강식품에 신뢰를 갖게 해주는 건 당연한 것 같습니다.

캐나다에서 판매되는 모든 자연건강제품(NHP)은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고품질의 다양한 자연 건강 제품을 판매하기 위한 규정을 따라야 합니다. 모든 자연 건강 제품들은 캐나다에서 판매되기 전에 제품 면허를 소지해야 하는데 면허를 취득하려면 신청자는 약재, 소스, 용량, 효력, 비의료성 성분 및 권장 용도 등 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캐나다 보건부에 제공해야 합니다.

“청정지역 캐나다에서 온 선물, 네추럴라이즈”

네추럴라이즈는 시작부터 캐나다와 함께 했습니다. 캐나다의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연어, 하프씰 오메가-3는 세계적으로도 유명한데요, 선진화된 기술로 생산된 연어, 하프씰 오메가-3 제품을 국내에 직접 수입하여 판매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네추럴라이즈의 주요 협력제조사인 Naturalife Nutrition, Viva Pharmaceuticals Inc, Prime Health 3곳 모두 청정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캐나다의 가리발디 주립공원부터 이어진 브리티쉬 컬럼비아주에 위치해 있으며, 3곳 모두 우수제조시설을 뜻하는 캐나다 GMP 인증을 받았습니다. 또한 영양 및 제조 전문가로 구성된 자체 연구시설을 갖추고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건강기능식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네추럴라이즈의 ‘레드크릴파워1200’은 2019년 유럽연합 노벨푸드로 선정된 크릴오일을 미국 FDA로부터 안전성을 인정받은 캐나다의 Neptune(이하 넵튠)사로부터 최고의 크릴오일 원료를 받아 생산하고 있고, 만성피로를 달고 사는 현대인의 필수품인 네추럴라이즈 밀크씨슬 헤파케어의 주재료인 밀크씨슬 또한 캐나다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네추럴라이즈의 원료와 제품의 대부분은 청정지역인 캐나다에서 수입하고 있으며 유통시 손상과 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캐나다 완제품으로 직수입하는 방식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물론 승인 요건이 까다로운 우리나라 식품안전처에서 안정성과 기능성을 인정받았다는 사실은 기본이겠지요.

드라마 도깨비를 통해 단풍국으로 친숙해진 캐나다. 이미 건강식품계를 평정했다 해도 과언이 아닐텐데요, 이 정도면 캐나다의 건강부심 인정해줘야 할까요? 우리도 빨리 네추럴라이즈하고 건강부심 높여 보자구요!

성공적으로 구독 신청이 완료되었습니다.

앗, 무언가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잠시 후 다시 시도해주세요.

지금 바로 구독하고 더욱 건강한 생활을 누리세요.